광주시립미술관 <신호윤 피안의 섬>


▪ 전시제목 : 신호윤 – 피안의 섬

▪ 전시기간 : 2017.12.19.(화)-2018.2.25.(일)

▪ 전시장소 : 광주시립미술관 분관 하정웅미술관 및 상록공원

 

광주시립미술관(관장 조진호)은 하정웅미술관에서 청년작가초대전 “신호윤-피안의 섬”展을 2017년12월19일부터 2018년2월25일까지 개최한다.  우리지역 청년작가와 시민에게 빅아트마켓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미술시장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중국미술의 현황과 조언’이라는 주제로 전시연계행사를 개최했으며 패널로는 윤재갑(前부산비엔날레 총감독, 中國 How Art Museum 디렉터), 신승오(페리지 갤러리 디렉터)가 나섰다.

광주시립미술관은 지역미술 활성화와 지역의 역량있는 청년작가지원을 위해 청년작가초대전을 매년 개최하여 왔다. 2017년에는 신호윤을 청년작가로 선정하여 청년작가초대전을 개최한다.

신호윤은 조선대학교 미술대학에서 조소를 전공하였으며, 2006년 광주시립미술관 양산동 스튜디오 입주작가, 2011년 광주시립미술관 하정웅 청년작가, 2012년 광주시립미술관 북경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에 선정된 작가이다. 올해 2017년에는 광주미술상을 수상하여 역량을 인정받았다.

신호윤은 종이라는 소재의 연구를 통해 작품을 제작하고, 사회의 부조리와 작가의 이상향에 대해 이야기한다. 켜켜이 겹쳐진 종이로 구성된 작품은 화려하고 아름답다. 그 속에는 문화의 올바른 수용, 인간관계, 자아성찰 등의 묵직한 메시지가 담겨있다. 절대적인 미의 추구와 이에 내포된 사회성을 통해 치유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이는 예술가가 지녀야 할 사명으로 신호윤은 예술가의 본분에 충실하다고 볼 수 있다.

광주시립미술관 조진호 관장은 “광주시립미술관은 광주의 전도유망한 청년작가를 육성하고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지역미술의 버팀목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신호윤 작가는 그간의 광주시립미술관의 지원이 결실을 맺은 결과라고 볼 수 있다”며 전시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광주시립미술관 청년작가초대전 <신호윤-피안의 섬>展을 통해 신호윤의 작품활동을 확인하고, 작품에 담긴 메시지가 한해를 마감하는 시기에 시민들에게 자아성찰을 하는 기회로 다가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