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2017 다원예술: 아시아 포커스>


□ 기 간: 10.11.~.10.15.
□ 장 소: 서울관 3, 4전시실 및 복도
□ 협 찬: 한솔제지, 후지제록스
□ 협 력: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UIA-서울시립미술관
□ 주 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 내 용
– 아시아 작가 발굴 및 제작 지원을 위한 다원예술 프로그램
– 신작 제작 지원 및 해외기관과의 공동제작 추진
– 국제 다원예술 동향소개 및 아시아 다원예술의 중장기 발전 모색
– 프로그램 감독에 김성희 교수(前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 초대감독, 現 계원예술대 교수) 선임
– 국립현대미술관 제작 작품 3점과 공동 제작 작품 3점 선보여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바르토메우 마리)은 서울관 멀티프로젝트홀, 서울박스, 필름앤비디오에서 을 개최한다. 전시는 국제 다원예술 동향의 국내 소개 및 아시아 작가의 발굴, 지원 그리고 해외진출 교두보 역할을 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3년부터 단기 페스티발 형식으로 ‘다원예술 프로젝트’를 확대·개편하고 있다.

이번 는 2018년 본격적으로 출발하는 국립현대미술관 다원예술 프로그램의 시작으로, 지난 5월 그간 국내에 다원예술과 행위예술을 소개하고 그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해 온 김성희 교수를 감독으로 선임하였다. 김성희 감독은 2002년 모다페(Modern Dance Festival) 감독을 시작으로 페스티벌 봄 예술감독(2006~2013), 백남준아트센터 개막 축제 스테이션2 예술감독(2008),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 초대감독(2013~2016) 등을 역임한 전문가이다.

전시는 테크놀로지, 역사, 이주 등의 다양한 주제로 영상, 퍼포먼스, 전시, 공연 등의 다양한 작품이 펼쳐질 예정이다. 올해 첫 <아시아 포커스>에서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제작한 작품과 벨기에 쿤스텐페스티벌 (Kunstenfestivaldesarts), 오스트리아 비엔나페스티벌 (Wiener Festwochen), 독일 세계연극축제 (Theater der Welt 2017) 등과 공동으로 제작한 다원예술 작품 3점과 한국, 레바논, 이라크, 인도, 홍콩 출신 아시아 작가 초청작품 3점을 선보인다.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2017 다원예술: 아시아 포커스》를 계기로 국내 및 아시아 작가를 소개하고, 향후 퐁피두센터, 가나자와 21세기 미술관, 쿤스텐 페스티벌 등 국제기관과의 공동제작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다원예술 분야에 있어서 국내 및 아시아의 작가의 작품을 세계에 알리는 교두보 역할을 통해 보다 능동적으로 국제미술계와 교류하겠다”고 밝혔다.

다원예술 프로그램은 2018년 3월부터 매달 국제적 명성을 얻은 다원예술 공연 및 행사가 이어지며 10월 아시아 포커스로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멀티프로젝트홀과 필름앤비디오에서 진행되는 공연은 전석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문의: 02-3701-9500, www.mmca.go.kr)